뉴스 > 연예

정유미→윤세아 5人, 오랜 매니저와 신생 에이스팩토리行(공식)

기사입력 2019-03-18 16:49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배우 정유미·윤세아·신다은·나영희·최대훈이 신생 종합엔터테인먼트 에이스팩토리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18일 에이스팩토리 측은 “정유미·윤세아·신다은·나영희·최대훈이 전 소속사와 계약 만료 이후, 오랜 시간 함께해온 매니저와 함께 에이스팩토리에서 새 출발 하게 됐다. 끈끈한 의리로 맺어진 인연인 만큼 앞으로도 서로 간의 신뢰를 바탕으로 다양한 활동에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유미는 드라마, 라디오, 예능 등 다양한 작품에서 두각을 드러내며 ‘열일 아이콘’으로 입지를 다졌다. 특히, 드라마 ‘프리스트’, ‘검법남녀’, ‘브라보 마이 라이프’, ‘마스터-국수의 신’, ‘육룡이 나르샤’ 등 쉴 틈 없는 연기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윤세아는 JTBC ‘SKY캐슬’로 최고의 한 해를 보내고 있다. 2005년 영화 ‘혈의 누’로 데뷔 이후 다양한 작품 속에서 개성 강한 캐릭터를 선보여온 윤세아는 지난해 ‘SKY캐슬’ 노승혜 캐릭터를 만나 신드롬급 인기를 얻었다. 이후 뷰티, 패션, 푸드 등 ‘광고퀸’ 자리를 꿰차며 그 저력을 과시하고 있다.
신다은 역시 다양한 활동을 선보이며 자신만의 영역을 구축하고 있다. 지난해, 드라마 ‘역류’, 연극 ‘돌아서서 떠나라’, 예능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까지 한 해를 꽉 채운 신다은은 차분히 차기작을 준비하며 또 한 번의 ‘열일 행보’를 예고했다.
나영희는 최근 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와 ‘뷰티 인사이드’에 출연해 ‘믿보나(믿고 보는 나영희)’라는 수식어를 입증해냈고, 최대훈은

오는 23일 첫 방송 예정인 tvN 새 토일드라마 ‘자백’을 앞두고 있다.
한편, 정유미·윤세아·신다은·나영희·최대훈이 새 둥지를 튼 에이스팩토리는 '자백'의 제작사로 드라마 제작 및 매니지먼트 사업을 포괄하는 신생 종합 엔터테인먼트사다. 유재명, 태인호, 전석호, 장승조, 유성주, 이규형, 염혜란, 남기애가 소속돼 있다.
trdk0114@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