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무인기 공동조사 제의 거부, 청와대 "충분하고도 남을 만큼 조사를 진행 할 것이다"

기사입력 2014-04-15 15:54 l 최종수정 2014-04-15 16:22

무인기 공동조사 제의 거부 / 사진=MBN 뉴스
↑ 무인기 공동조사 제의 거부 / 사진=MBN 뉴스


'무인기 공동조사 제의 거부'

청와대가 북한의 무인기 추락 사건 공동조사 제의를 거부했습니다.

15일 청와대는 북한 최고권력기구인 국방위원회가 무인기 추락 사건에 대한 공동조사를 남한에 제의한 데 대해 "범죄 피의자가 범죄 수사의 증거를 조사시키는 일은 없다"며 거부의 뜻을 분명하게 밝혔습니다.

이날 청와대 한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며 "북한의 소행임을 밝힐 증거에 대해 과학적인

방법으로, 충분하고도 남을 만큼 조사를 진행하고 있고 앞으로도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북한의 최고권력기구인 국방위원회는 전날 검열단 이름으로 '무인기 사건의 '북소행설'은 철두철미 '천안호' 사건의 복사판'이라는 제목의 '진상공개장'을 발표하고 남한 정부의 조사결과를 "앞뒤가 맞지 않는 비과학적이고 비현실적인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